본문으로 바로가기

인생을 다섯개의 공을 가지고 하는 놀이에 비유를 한 제임스 패터슨 사람이있는데요.

이 사람이 말하는 다섯개의 공은 

일, 가족, 건강, 친구, 그리고 자기자신이라고 합니다. 



그런데 이 다섯개의 공 중에 일이라는 공은 고무공이고 

나머지는 유리공이라고 합니다. 


일이라는 공은 땅에 떨어뜨려도 다시 튕겨 올라오지만 

다른 공들은 금이가거나 깨져버린다고 합니다.


어느 공에도 소홀 하지 않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.

 이상입니다.